본문 바로가기

현재전시

덕수궁관

한국화 소장품 특별전 제2부 <독화(讀畵), 그림을 읽다>

2015.11.24 - 2016.02.10

  • 한국화 소장품 특별전 제2부 <독화(讀畵), 그림을 읽다>
  • 변관식, <춘경산수春景山水>, 1950년대
  • 이상범, <아침>, 1954
  • 박승무, <설경>, 1959
  • 박노수, <선소운>, 1955
  • 박래현, <노점>, 1956
  • 조석진, <노안>, 1910
  • 채용신, <십장생도十長生圖>, 1920년대
  • 김응원, <묵란>, 1910

확대보기

한국화 소장품 특별전 제2부 <독화(讀畵), 그림을 읽다>

변관식, <춘경산수春景山水>, 1950년대

이상범, <아침>, 1954

박승무, <설경>, 1959

박노수, <선소운>, 1955

박래현, <노점>, 1956

조석진, <노안>, 1910

채용신, <십장생도十長生圖>, 1920년대

김응원, <묵란>, 1910

예약신청전시가아닙니다
  • 구분 국내전시
  • 기간 2015.11.24 - 2016.02.10
  • 장소 제 1,2,3,4전시실
  • 작가 안중식, 조석진, 김은호, 이상범, 변관식, 허백련, 김규진 등 50여 명
  • 작품수 한국화 및 드로잉 등 100여 점
  • 주최 /
    후원
    국립현대미술관
  • 관람료 무료

  • 전시소개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은 190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의 한국화 소장품을 중심으로 근대 한국화의 경향과 맥락을 조감하는 한국화 소장품 특별전 <독화(讀畵), 그림을 읽다>를 개최한다. 안중식(安中植, 1861~1919)과 조석진(趙錫晋, 1853~1920) 이후 한국화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근대 한국화가 50여 명의 작품 100여 점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산수화를 비롯하여 인물화, 화조·동물화와 사군자 그림 등이 전시된다.

   근대 한국 미술은 혼란과 격동의 시대 상황 속에서 전통을 계승하거나 서양화법을 받아들여 변화를 모색하는 등 매우 다양하게 전개되었다. 많은 화가들이 실재(實在)하는 자연 경관과 현실의 인간 생활상을 사실적으로 그려 내거나 자신의 뜻을 사물에 빗대어 나타냄으로써 당시 시대상(時代相)과 우리의 정서를 표현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그림을 읽다(讀畵)’라는 말은 단순히 보는 것이 아니라 그림에 담긴 뜻을 자세히 음미(吟味)하면서 감상한다는 뜻이다. 이번 전시는 근대 한국화를 통해자연사람’, 그리고사물을 대상으로 그린 그림에 내재된 미감(美感)과 정서를 새롭게 읽어 내어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한국 전통 회화의 정신을 되새겨 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나아가 또 하나의 전통으로서 한국 현대 미술의 밑거름이 된 근대 미술의 진정한 의미를 재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콘텐츠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이전전시
  • 다음전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