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재전시

서울관

신소장품 2013~16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2017.03.13 - 2017.08.13

  • 신소장품 2013~16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 김환기, <새벽 #3>, 1964-65
  • 김기창, <정청(靜聽)>, 1934
  • 이쾌대, <여인 초상>, 1940년대
  • 강요배, <꽃과 무기>, 1977
  • 강익중, <삼라만상>, 1984-2014
  • 손동현, <문자도 코카콜라>, 2006
  • 키키 스미스, <코르사주>, 2011
  • 이형구, <HK LAB-OR>, 1999-2007
  • 이용백, <깨지는 거울>, 2011
  • 김도균, <sf.Be-5>, 2010/2013
  • 유현미, <작업실의 우주>, 2013
  • 조습, <습이를 살려내라>, 2002/2012
  • 박진영, <시리즈 도시소년-변두리의 여름방학>, 2004/2012
  • 김아영,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3>, 2015
  • 양푸둥, <죽림칠현 Ⅳ>, 2006

확대보기

신소장품 2013~16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김환기, <새벽 #3>, 1964-65

김기창, <정청(靜聽)>, 1934

이쾌대, <여인 초상>, 1940년대

강요배, <꽃과 무기>, 1977

강익중, <삼라만상>, 1984-2014

손동현, <문자도 코카콜라>, 2006

키키 스미스, <코르사주>, 2011

이형구, <HK LAB-OR>, 1999-2007

이용백, <깨지는 거울>, 2011

김도균, <sf.Be-5>, 2010/2013

유현미, <작업실의 우주>, 2013

조습, <습이를 살려내라>, 2002/2012

박진영, <시리즈 도시소년-변두리의 여름방학>, 2004/2012

김아영,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3>, 2015

양푸둥, <죽림칠현 Ⅳ>, 2006

  • 구분 국내전시
  • 기간 2017.03.13 - 2017.08.13
  • 장소 1~4전시실
  • 작가 약 70명
  • 작품수 약 130점
  • 주최 /
    후원
    국립현대미술관
  • 관람료 서울관 관람권 4000원

  • 전시소개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새롭게 수집한 작품을 보여주는 전시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은 약 8,000, 이 중 최근 4년간 수집한 작품은 932점이다. 최근 소장품 중 100여점을 엄선하여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며, 근대작가에서 2000년대 활발하게 활동하는 청년작가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하여 시대적인 흐름을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명은 출품작 중 강익중의 대형설치작품 '삼라만상'에서 차용한 것이다. "온 세상, 우주 그리고 만물"을 나타내는 이 제목은 기법, 소재, 재료, 주제 등 모든 면에서 다양성을 보여주는 현대미술을 나타내기도 한다. 전시는삼라만상’, ‘일상’, ‘경계’, ‘죽림칠현등 네 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서울관)의 전시 작품 중 양푸둥의 <죽림칠현>이 다른 전시일정으로 서울관 5전시실에서 1전시실 앞 복도 공간으로 이동설치됩니다. 이 관계로 12일은 관람이 불가능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전시에 불편을 끼쳐드려 매우 죄송합니다.

콘텐츠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이전전시
  • 다음전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