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행사

서울관

다원예술프로젝트 01- 무잔향

2014.05.23 ~ 2014.05.25

다원예술프로젝트 01- 무잔향
예약이 마감되었습니다.
  • 장소 서울관 지하1층 멀티프로젝트홀
  • 기간 2014.05.23 ~ 2014.05.25
  • 대상 관람객 등
  • 모집 300
  • 참가비 0원
  • 첨부
    파일
    참여작가 및 작품설명.hwp

행사소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다원예술 프로젝트 01.

 

무잔향이라는 이름은 작곡가 존 케이지가 1957년 전미음악교사협회에서 발표한 '실험음악'이라는 제목의 글의 다음 구절에서 유래한다.

7개국 24명의 작가의 실험영상 및 실험음악 공연이 3일간 이어진다.

 

"텅 빈 공간이나 텅 빈 시간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언제나 무언가를 보게 되고 무언가를 듣게 된다. 원하다면 침묵 상태를 만들어 보라. 실제로는 불가능할 것이다. 공학적으로는 가능한 한 최대한 조용한 상황을 만들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한 방을 무잔향실[혹은 무향실](anechoic room)이라고 부르며 그 방의 여섯 면의 벽은 특수한 물질로 만들어서 이 방에서는 잔향이 일어나지 않는다. 나는 몇 년전[1951]에 하버드 대학에 있는 그런 방에 들어가 본 적이 있다. 나는 거기서 높은 소리 하나와 낮은 소리 하나를 들을 수 있었다. 그 곳의 연구원에게 물어보니 그는 높은 소리가 나 자신의 신경체계에서 나는 것이고 낮은 소리가 혈관에서 나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내가 죽을 때까지 소리가 날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리고 내가 죽더라도 소리는 계속 날 것이다. 음악의 미래에 대해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

 

 

참여작가: 가이 셔윈, 린 루, 그렉 폽, 타쿠 스기모토, 다케시 이케다, 모에 카무라, 라이오넬 파룬, 에티엔 카이에,

            Saritote(다케시 이케다 모에 카무라 타쿠 스기모토), 마티야 슐렌더, 최준용, 스클라벤탄츠(최정훈&조용훈),

            사비에 퀘렐, 제롬 노팅거, 그리스토프 어거앤소니 맥콜, 케빈 드럼, 위르겐 레블, 토마스 코너,

            A Typist(류한길, 김태용, 로위에), 타쿠 우나미, 홍철기

후 원:   

 

참여작가 및 작품설명

 

5 22()

1) 오후 7시 사전프로그램

  - 가이 셔윈(영국), 사비에 퀘렐(프랑스), 류한길(한국)

 

5 23()

1) 오후 6

  - 라폭스(트레일러)

  - 에티엔 케르(프랑스)

  - 가이 셔윈(영국) <종이 풍경>(Paper Landscape) 상영

2) 오후 7

- 최준용(한국)+스클라벤 탄즈(한국)+ 마티야 쉘란더(오스트리아)

3) 오후 8

- 앤소니 맥콜 <원뿔을 그리는 선>(Line Describing A Cone)(영국)

 

5 24()

1) 오후 6

- A 타이피스트(A Typist) [김태용(Kim Taeyong), 로 위에(lo wie),류한길(Ryu Hankil)]

2) 오후 7

- 메탐킨(프랑스)

3) 오후 8

- 타쿠 우나미(일본)

4) 오후 9

- 위르겐 레블(독일) + 토마스 쾨너(독일)

 

5 25()

1) 오후 3

- 리오넬 팔륀(프랑스) + 에티엔 께르(프랑스)

2) 오후 4

- 사리토테(일본)

3) 오후 5

  - 가이 셔윈(영국)+린 루(싱가폴) <거울과 함께 있는 남자>(Mam with a Mirror), <뫼비우스의 띠> (Mobieus Loop)

4) 오후 6

- 케빈 드럼(미국)

 

* 관람권 소지자는 선착순 300명으로 입장하실 수 있습니다.

입장을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로 사전에 신청(soojung09@gmail.com )하신 후, 관람권을 구매하시길 권해드립니다.

콘텐츠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이전
  • 다음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