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하십니까.


국립현대미술관은 1969년 개관 이래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와 자취를 함께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아 왔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986년 과천, 1998년 덕수궁, 2013년 서울에 이어 2018년 청주 개관으로 4관 체계를 만들었으며, 유기적이면서도 각각의 색깔을 지니고 있습니다.


건축, 디자인, 공예 등 다양한 시각예술 장르를 아우르며 자연 속에서 휴식을 제공하는 과천, 역사의 숨결 속에서 국내외의 근대미술을 조망하는 덕수궁, 동시대미술을 소개하는 도심 속 서울, 그리고 작품 수집과 보존의 산실인 청주에서 수집, 보존, 연구, 전시와 교육과 같은 본연의 활동을 더욱 활발히 펼치며 복합예술, 과학, 인문학을 비롯한 다양한 학문이 현대미술과 소통할 수 있는 문화의 산실로 거듭날 것입니다.


특히 올해는 미술관 개관한지 50주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50년 축적된 국립현대미술관의 역사를 바탕으로 미술계의 의견을 두루 모아서, 전문가 눈높이에서는 미술계 담론을 생산하는 본거지 역할을 하는 동시에 국민들에게는 미술사를 바탕으로 체계화된 전시와 교육의 역할을 하는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이웃집 같은 친근한 미술관! 친근하고, 개방적인 미술관! 체계적이고 신바람나는 미술관의 주인공이 되주시겠습니까.


감사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장     윤 범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