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히토 슈타이얼 - 데이터의 바다

  • 2022-04-29 ~ 2022-09-18
  • 서울 지하1층, 2, 3, 4전시실, 프로젝트 갤러리
  • 조회수177422
  • 공유하기

전시정보

히토 슈타이얼 - 데이터의 바다
‹미션 완료: 벨란시지›, 2019, 히토 슈타이얼, 조르지 가고 가고시츠, 밀로스 트라킬로비치 제공
‹미션 완료: 벨란시지›, 2019, 히토 슈타이얼, 조르지 가고 가고시츠, 밀로스 트라킬로비치 제공
‹소셜심›, 2020, 사진: © Achim Kukulies, Düsseldorf,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소셜심›, 2020, 사진: © Achim Kukulies, Düsseldorf,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태양의 공장›, 2015,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태양의 공장›, 2015,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야성적 충동›, 2022, 국립현대미술관 제작 지원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야성적 충동›, 2022, 국립현대미술관 제작 지원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이것이 미래다›, 2019, 울산시립미술관 소장,  사진: © Achim Kukulies, Düsseldorf,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이것이 미래다›, 2019, 울산시립미술관 소장, 사진: © Achim Kukulies, Düsseldorf,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깨진 창문들의 도시›, 2018,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깨진 창문들의 도시›, 2018,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안 보여주기: 빌어먹게 유익하고 교육적인 .MOV 파일›, 2013,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안 보여주기: 빌어먹게 유익하고 교육적인 .MOV 파일›, 2013,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스트라이크›, 2010,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스트라이크›, 2010,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타워›, 2015,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타워›, 2015,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Hell Yeah We Fuck Die›, 2016, 사진: Henning Rogge,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Hell Yeah We Fuck Die›, 2016, 사진: Henning Rogge,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면세 미술›, 2015, 작가 소장, 사진: Matthew Septimus, 작가 제공
‹면세 미술›, 2015, 작가 소장, 사진: Matthew Septimus, 작가 제공
‹경호원들›, 2012,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경호원들›, 2012,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유동성 주식회사›, 2014,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사진: Dean Tomlinson. © Art Gallery of Ontario.
‹유동성 주식회사›, 2014,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사진: Dean Tomlinson. © Art Gallery of Ontario.
‹자유낙하›, 2010, 사진: Matthew Septimus,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자유낙하›, 2010, 사진: Matthew Septimus,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비어 있는 중심›, 1998, 작가 소장, 작가 제공
‹비어 있는 중심›, 1998, 작가 소장, 작가 제공
‹11월›, 2004,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11월›, 2004, 작가, 앤드류 크랩스 갤러리, 뉴욕 및 에스더 쉬퍼, 베를린 제공

히토 슈타이얼(1966, 독일)은 디지털 기술, 글로벌 자본주의, 팬데믹 상황과 연관된 오늘날 가장 첨예한 사회, 문화적 현상을 영상 작업과 저술 활동을 통해 심도 있게 탐구해오고 있는 동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미디어 작가이다. 또한 예술, 철학, 정치 영역을 넘나들며 미디어, 이미지, 기술에 관한 흥미로운 논점을 던져주는 시각예술가이자 영화감독, 뛰어난 비평가이자 저술가이기도 하다. 또한 그는 현재 『이플럭스』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 학술지 및 미술 잡지에 글을 기고하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리는 개인전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는 ‹독일과 정체성›(1994)과 ‹비어 있는 중심›(1998) 등 다큐멘터리적 성격을 지닌 필름 에세이 형식의 1990년대 초기 영상 작품에서부터 인터넷, 가상현실, 로봇 공학, 인공지능 등 디지털 기술 자체를 인간과 사회와의 관계 속에서 재고하는 최근 영상 작업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대표작 23점을 소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 커미션 신작 ‹야성적 충동›(2022)이 최초로 공개된다.

전시의 부제 ‘데이터의 바다’는 슈타이얼의 논문 「데이터의 바다: 아포페니아와 패턴(오)인식」(2016) 에서 인용한 것으로, 오늘날 또 하나의 현실로 재편된 데이터 사회를 성찰적으로 바라보고자 하는 전시의 의도를 함축한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빅데이터와 알고리즘에 의해 조정되고 소셜 미디어를 통해 순환하는 정보 및 이미지 생산과 이러한 데이터 재현 배후의 기술, 자본, 권력, 정치의 맥락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작가의 최근 영상 작업을 집중적으로 소개한다.

아울러 이번 전시는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각종 재난과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기술은 인간을 구원할 수 있는가? 지구 내전, 불평등의 증가, 독점 디지털 기술로 명명되는 시대, 동시대 미술관의 역할은 무엇인가? 디지털 시각 체제는 인간과 사회에 대한 인식을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작가가 “빈곤한 이미지”라 명명한 저화질 디지털 이미지는 우리 삶의 양식과 어떻게 연결되는가? 등의 질문을 던진다. 이를 통해 가속화된 자본주의와 네트워크화된 공간 속에서 디지털 문화가 만들어낸 새로운 이미지, 시각성, 세계상 및 동시대 미술관의 위상에 대한 폭넓은 사유와 성찰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 작가
    히토 슈타이얼
  • 작품수
    미디어, 영상 설치, 오브제 등 23점

전시이미지

오디오가이드

«히토 슈타이얼—데이터의 바다» 전을 찾아주신 관람객 여러분, 반갑습니다. 히토 슈타이얼은 우리 시대의 가장 영향력 있는 미디어 작가입니다. 예술과 정치 영역을 넘나들며 미디어와 이미지, 기술에 대해 사유하는 슈타이얼은 시각 예술가이자 영화감독이며, 뛰어난 비평가이자 저술가이기도 하죠. 이번 전시는 아시아에서 최초로 열리는 작가의 개인전인데요, 이 전시의 부제, ‘데이터의 바다’는 빅데이터와 알고리즘, 소셜미디어로 대표되는 오늘날의 데이터 사회를 성찰하고자 하는 전시의 의도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이런 의도에 맞춰, 이번 전시에서는 1990년대 초기 영상 작품에서부터 디지털 기술을 인간과 사회와의 관계 안에서 바라보는 최근작에 이르기까지, 작가의 대표작 23점이 소개됩니다. 특히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된 신작 <야성적 충동>이 최초로 공개되는데요, 이 작품들을 통해 히토 슈타이얼은 데이터 기반 기술 사회에 대한 오랜 예술적, 학술적 탐구를 경유하며, 글로벌 자본주의와 네트워크화된 공간 속에서 디지털 문화가 만들어낸 새로운 이미지, 시각성, 세계상 및 동시대 미술관의 위상 등에 대한 폭넓은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전시 소개

301.전시 소개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