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뉴미디어 아카이브 《알레고리, 사물들, 기억술》

  • 2018-07-25 ~ 2018-11-25
  • 서울 디지털정보실 3층 디지털아카이브
  • 조회수472
  • 공유하기

전시정보

뉴미디어 아카이브 《알레고리, 사물들, 기억술》
구동희, <거기에 없는 것>, 2012
구동희, <거기에 없는 것>, 2012
김세진, <도시 은둔자>, 2016
김세진, <도시 은둔자>, 2016
김아영,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3>, 2015
김아영,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3>, 2015
안정주, <그들의 전쟁 3 - 파키스탄>, 2005
안정주, <그들의 전쟁 3 - 파키스탄>, 2005

《알레고리, 사물들, 기억술》은 자료를 작품의 준비단계나 작품의 이해를 돕는 보조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작품들에서 떨어져 나와 작품과 무관하게 자신의 장소, 의미, 시간을 만들어나가는 사물들, 말하자면 ‘작품의 평행우주’를 구성하는 사물들로 보는 프로젝트다. 자료와 작품은 매끄러운 인과관계를 맺고 있을까? 이 전시는 그렇지 않다는 입장에 선다. 자료는 항상 너무 많거나 너무 적고, 완전히 잊혀지거나 문득 다시 발견된다. 자료와 작품 사이에는 단절, 불일치, 우연, 사후적 재구성, 무관함 등 다양한 관계가 존재한다.
이 전시는 인과관계나 주어진 의미의 안전한 장소를 이탈하여 떠돌아다니는 사물들, 사물들의 수수께끼, 사물들의 새로운 계열을 구성하는 프로젝트가 되고자 한다. 작품들의 계열과 사물들의 계열은 다르게 구성될 것이다. 작가가 수집한 사물들(혹은 수집하지 못했던 사물들의 부재/공백)의 계열을 재구성하는 일은 관객의 몫으로 남는다.
동시대 뉴미디어 작가인 구동희 <거기에 없는 것> (2012), 김세진 <도시 은둔자>(2016), 김아영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3>(2015), 안정주 <그들의 전쟁 3 - 파키스탄>(2005) 등 국립현대미술관 및 미술은행 소장품과 관련된 아카이브를 통해 이 작품들의 또 다른 단면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기간 동안 자료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아카이브 전시의 대상이 되는 위의 작품들을 디지털아카이브 내 미디어룸에서 상시 상영한다. 전시연계 라운드테이블을 '아카이빙과 작품 사이'라는 주제로 진행하며, 세부 내용은 아래와 같다. 


□ 전시연계 라운드테이블 개요

 ㅇ 주    제 | 아카이빙과 작품 사이

 ㅇ 일    시 | 2018년 10월 6일(토) 14:00~16:00
 ㅇ 장    소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디지털정보실 라운지DAL
 ㅇ 대상/인원 | 일반인, 내부 직원, 학생 등 / 50여 명
 ㅇ 내    용 | 전시참여작가 2인 및 전시공동기획자, 관련분야 전문가와 함께 뉴미디어와 아카이브간 관계에 대하여 논의하는 전시연계 프로그램
 ㅇ 참 여 자
   - 사회: 조선령(전시공동기획, 부산대 교수)
   - 패널: 김희진(SeMA 분관조성 프로젝트 디렉터), 구동희(작가), 김아영(작가)

 ㅇ 신    청 | 홈페이지 공지를 통한 사전신청 및 현장참여(프로그램 >이벤트 >학술연구)

       ※ 신청접수는 9월 18일(화)부터 가능
 ㅇ 참가비  | 무료 
 ㅇ 문    의 | 국립현대미술관 디지털정보실 02-3701-9561 (운영시간 10:00~17:30)

  

관람시간: 월-일요일 10:00-17:30 ​

  • 작가
    구동희, 김세진, 김아영, 안정주
  • 작품수
    4점 및 아카이브 자료

전시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