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예공방│공예가 되기까지>

  • 2016-08-31 ~ 2017-01-30
  • 서울 제 3, 4전시실
  • 조회수480
  • 공유하기

전시정보

<공예공방│공예가 되기까지>
고보형, <은주전자>, 정은, 너도밤나무, 우레탄 도장
고보형, <은주전자>, 정은, 너도밤나무, 우레탄 도장
고보형, <워머>, 단동, 백동
고보형, <워머>, 단동, 백동
고보형 작가
고보형 작가
이봉주, 작업과정
이봉주, 작업과정
이봉주, 작업과정
이봉주, 작업과정
이봉주 작가
이봉주 작가
배연식, <푸레연봉 단지>
배연식, <푸레연봉 단지>
배연식, 가마소성
배연식, 가마소성
배연식 작가
배연식 작가
강기호, <차도구>, 도자
강기호, <차도구>, 도자
강기호, <풍경>, 도자
강기호, <풍경>, 도자
박미옥, 작업과정
박미옥, 작업과정
박미옥, 작업과정
박미옥, 작업과정
박미옥 작가
박미옥 작가
오화진, <마블러스맨>, 폴라플리스, 솜, 조명, 스툴, 바느질
오화진, <마블러스맨>, 폴라플리스, 솜, 조명, 스툴, 바느질
오화진, <체어맨>, 모직물, 모혼방직물, 솜, 바느질
오화진, <체어맨>, 모직물, 모혼방직물, 솜, 바느질

<공예공방∣공예가 되기까지>전은 인간의 손으로 무심한 사물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장소이자 어느 공예가의 역사와 땀이 오롯이 쌓여있는 ‘공방’에 다가선다. 그리고 그 생명의 곳에서 일어나는 ‘공예’가 되기까지의 재료와 기법, 기술뿐 아니라 ‘공예가’가 되기까지의 경험과 태도, 세계관에 주목하며 시공간이 함께하는 이야기(narrative)를 재현하고자 한다. “두드리다”, “주무르다”, “엮다”라는 테마로 재료를 다루는 행위를 전면으로 들어내 그 안에 담긴 의미를 파악하고 작가 고유의 시적언어를 표현하고자 3개의 섹션, 총 6명의 공예가로 구성하였다. 자신만의 문법으로 느리고 지혜롭게 작업을 이끌어가는 공예가들이 남기는 손의 흔적과 살아가는 태도를 통해 작품 너머에 숨어 있는 울림에 귀 기울이고자 한다. 어쩌면 낯설지 모를 그들과의 조우가 오늘 우리가 잠시 잊고 지내왔던 관계의 의미를 회복하기 위한 작은 단서가 될지 모른다.



● 전시 구성
▶ 시간을 두드리다
  - 공예가 이봉주 / 공예가 고보형

▶ 공간을 주무르다
  - 공예가 배연식 / 공예가 강기호

▶ 관계를 엮다
  - 공예가 박미옥 / 공예가 오화진

  • 기간
    2016-08-31 ~ 2017-01-30
  • 주최/후원
    국립현대미술관
  • 장소
    서울 제 3, 4전시실
  • 관람료
    서울관 관람권 4,000원
  • 작가
    이봉주, 고보형, 배연식, 강기호, 박미옥, 오화진
  • 작품수
    100여점

전시인쇄물

IE/2010PM/0340
IE/2010PM/0340
IE/2010PM/0341
IE/2010PM/0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