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올해의 작가상 2023

  • 2023-10-20 ~ 2024-03-31
  • 서울 지하1층, 2, 3, 4전시실
  • 조회수86030
  • 공유하기

전시정보

올해의 작가상 2023
권병준,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로봇>, 2023, 혼합 재료, 가변크기, 작가 소장.
권병준,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로봇>, 2023, 혼합 재료, 가변크기, 작가 소장.
권병준, ‹수증기 스크린, 외나무다리, 전열기 조명›, 2014, '또 다른 달, 또 다른 생' 퍼포먼스 영상 스틸. 작가 소장.
권병준, ‹수증기 스크린, 외나무다리, 전열기 조명›, 2014, '또 다른 달, 또 다른 생' 퍼포먼스 영상 스틸. 작가 소장.
갈라 포라스-김, ‹세월의 녹이 슬어가는 무게›, 2023, 종이에 납화법, 흑연과 색연필, 228.6x182.8cm. 작가와 커먼웰스 앤드 카운슬 소장.
갈라 포라스-김, ‹세월의 녹이 슬어가는 무게›, 2023, 종이에 납화법, 흑연과 색연필, 228.6x182.8cm. 작가와 커먼웰스 앤드 카운슬 소장.
갈라 포라스-김, ‹우리를 속박하는 장소로부터의 영원한 탈출›, 2022, 종이에 잉크, 마호가니 액자와 편지, 248x184x5cm, 29.7x21cm. 개인 소장.
갈라 포라스-김, ‹우리를 속박하는 장소로부터의 영원한 탈출›, 2022, 종이에 잉크, 마호가니 액자와 편지, 248x184x5cm, 29.7x21cm. 개인 소장.
이강승, ‹라자로(정다은, 네이슨 머큐리 킴과의 협업)›, 2023, 단채널 4K 비디오, 컬러, 사운드,  작가와 커먼웰스 앤드 카운슬 소장.
이강승, ‹라자로(정다은, 네이슨 머큐리 킴과의 협업)›, 2023, 단채널 4K 비디오, 컬러, 사운드, 작가와 커먼웰스 앤드 카운슬 소장.
이강승, ‹누가 우리를 돌보는 이들을 보살피게 될까›, 2022, 삼베에 앤틱 24k 금실, 호두나무 액자, 약 38x57cm, 액자: 48x67x6cm. 개인 소장.
이강승, ‹누가 우리를 돌보는 이들을 보살피게 될까›, 2022, 삼베에 앤틱 24k 금실, 호두나무 액자, 약 38x57cm, 액자: 48x67x6cm. 개인 소장.
전소정, ‹싱코피›, 2023, 단채널 4K 비디오, 컬러, 스테레오 사운드, 29분 30초. 작가 소장.
전소정, ‹싱코피›, 2023, 단채널 4K 비디오, 컬러, 스테레오 사운드, 29분 30초. 작가 소장.
전소정, ‹절망하고 탄생하라›, 2020, 단채널 비디오, HD 컬러, 스테레오 사운드, 24분 45초.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전소정, ‹절망하고 탄생하라›, 2020, 단채널 비디오, HD 컬러, 스테레오 사운드, 24분 45초.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리플릿 다운받기


올해의 작가상 2023 제도 변화의 소개

2012년 시작한 올해의 작가상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중요 연례 전시이자 동시대 한국 미술계를 대표하는 수상제도이다.

전도유망한 주요 중견작가들의 전시와 수상, 지속적인 후원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을 제시해 온 본 수상제도는 지난 2022년 10주년을 맞이하여 대대적으로 제도를 개선하였다. 우선, 작가들의 제작지원을 강화하고, 후원의 규모를 확대하였다. 또한 작가의 신작 커미션 뿐만 아니라, 이전 중요 작업들을 전시에 함께 출품함으로써, 전시 기획을 강화하고, 작가의 주제의식과 예술세계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심화하였다. 마지막으로 최종심사의 방식을 과감히 변화시켜,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심사위원들이 선정된 작가들과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는 과정을 신설하였다. 2024년 2월 진행될 심사위원-작가간 대화를 통하여, 올해의 작가상이 단순한 수상제도가 아니라 한국 동시대 미술과 국제적인 미술계가 만날 수 있는 장으로 작동하고, 더 나아가 미술관을 찾는 대중들이 동시대 미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갈라 포라스-김(2전시실)

갈라 포라스-김은 LA와 런던을 오가며 활동하는 작가이다. 작가는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컨텍스트가 언어학과 역사학, 보존의 영역에 있는 소리, 언어, 역사와 같은 무형의 유산을 규정하고, 정의하는 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작가의 작업은 박물관이나 미술관과 같은 기관이나 제도가 역사적으로 계승되어 온 관습과 형식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살펴보는 한편, 유물과 오브제가 그들이 위치한 장소의 맥락을 설명하는 방식을 살펴본다. 갈라 포라스-김은 MUAC(멕시코시티), Kadist(파리), 아만트 재단(뉴욕), Gastworks(런던)과 CAMSTL(세인트루이스)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휘트니 비엔날레(2019)와 우랄 산업 비엔날레(2019), 광주 비엔날레(2021), 상 파울로 비엔날레(2021), 제주 비엔날레(2022-2023), 리버풀 비엔날레(2022-2023) 등에 참여하였다. 작가는 2019년 하버드 대학교 래드 클리프 연구소의 펠로우를 하였으며, 게티 리서치 센터(2022-2022)의 아트 레지던시에 참여하였다. 또한, 그녀는 예일 미술대학 조각 학과의 시니어 크리틱으로 재직하고 있다.


전소정(2전시실)

전소정은 영상, 사운드, 조각, 설치, 퍼포먼스, 책 등 다양한 매체로 작업해 왔다. 개인전 «심경의 변화 As You Like It» (2010, 인사미술공간)와 «이면의 이면 The Other Side of the Other Side»(2012, 갤러리 팩토리)에서는 무언가에 사로잡힌 개인들, 사건에 가려진 개인들의 이야기를 꺼내놓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고, 개인전 «폐허 Ruins»(2015, 두산갤러리)에서는 일상의 전문가들을 통해 예술하는 태도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이 무렵부터 음악, 무용, 비평, 건축, 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협업자들과 자신의 질문을 공유하고 감각적 확장을 적극적으로 시도하며 이동에 관한 사유를 담은 «키스 미 퀵 Kiss Me Quick»(2017, 송은아트스페이스), 동명의 이상의 시(詩)를 매개로 동시대의 속도감에 관한 «오 마가쟁 드 누보떼 Au Magasin de Nouveautés»(2020, 아뜰리에 에르메스) 등의 개인전을 열었다. 빌라 바실리프-페르노리카 펠로우쉽, 에르메스재단 미술상, 광주비엔날레 눈 예술상, 송은미술대상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강승(3전시실)

이강승은 로스앤젤레스와 서울을 기반으로 다학제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작가이다. 작가는 초국가적인 퀴어 역사의 유산, 그 중에서도 퀴어 역사와 미술사가 교차되는 지점에 관심을 두고 있다. 이강승의 작업은 LA 해머 미술관(2023)을 비롯해 파리 팔레 드 도쿄(2023), 암스테르담 드 아펠(2023), 뉴욕 휘트니 미술관(2022), 국립현대미술관(2020), 뉴욕 PARTICIPATION INC(2019) 등 여러 국제적인 미술관 전시에서 선보인 바 있다. 최근 LA 빈센트 프라이스 미술관(2023), 갤러리 현대(2021), 커먼 웰스 앤 카운슬(2021) 등에서 개인전을 진행하였으며, 뉴욕 뉴 뮤지엄 트리엔날레(2021), 13회 광주 비엔날레(2021) 전시에도 참여하였다. 이강승의 작업은 뉴욕 솔로몬 구겐하임 미술관, LA 카운티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LA 게티 미술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권병준(4전시실)

권병준은 1990년대 초반 싱어송 라이터로 음악 경력을 시작하였고, 얼터너티브 록에서부터 미니멀 하우스를 포괄하는 6개의 앨범을 발표했다. 이후 2000년대부터는 영화 사운드 트랙, 패션쇼, 무용, 연극, 국악 등 다양한 문화영역에서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선보였다. 2005년부터 네덜란드에 거주하며 실험적인 전자악기 연구개발기관인 스타임(STEIM)에서 하드웨어 엔지니어로 일하다가 2011년 귀국하여 현재까지 소리와 관련한 하드웨어 연구자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새로운 악기, 무대장치를 개발, 활용하여 극적 장면을 연출함으로써 음악, 연극, 미술을 아우르는 뉴미디어 퍼포먼스를 기획 연출하고 있다. 엠비소닉 기술을 활용한 입체음향이 적용된 소리기록과 전시공간 안에서의 재현 관련 기술 개발에 선두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 로봇을 이용한 기계적 연극을 연출하고 있다.


* 권병준 ‹오묘한 진리의 숲›(2023) 은 매일 오후 2시에서 5시까지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4 전시실(권병준)은 매주 수, 토 오후 6-9시 사이에 작품 보수가 진행됩니다.

  • 작가
    권병준, 갈라 포라스-김, 이강승, 전소정
  • 작품수
    100여점

오디오가이드

#201. 전시 인사말 + 전시소개 올해의 작가상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중요 연례 전시이자 동시대 한국 미술계를 대표하는 수상제도입니다. 2012년 처음 시작된 이래, 전도유망한 주요 중견작가들의 전시와 수상, 지속적인 후원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을 제시해 온 ‹올해의 작가상›은, 이제 단순한 수상제도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미술관을 찾는 대중들이 동시대 미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만날 수 있도록 제작과 규모를 확대하는 등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데요, 이번 전시에서는 올해의 작가상에 선정된 작가들의 신작뿐만 아니라 이들의 이전 주요 작업을 함께 소개함으로써, 복합적이고 다층적인 작가의 예술세계에 대한 이해를 끌어내고 신작으로 이어지는 여정을 살펴보려 합니다. 올해 선정된 네 명의 작가, 권병준, 갈라 포라스-김, 이강승, 전소정은 과학기술 발전과 후기 산업사회에 접어들며 변화한 인간과 인간, 자연과 인간 사이의 관계를 고찰하는 포스트 휴머니즘이라는 주제를 공유합니다. 그러면서도 서로 다른 방향의 질문과 답을 던지면서 동시다발적인 평행우주를 만들어내는데요, 예술의 영역을 넘어서서 인간의 문명과 역사의 흐름, 제도의 뿌리와 공동체의 가능성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이들의 작업 세계는 우리 시대의 미술이 끊임없이 직면하고 있는 철학적, 실천적인 도전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전시 인사말 + 전시소개

201.전시 인사말 + 전시소개

이전글 생의 찬미
다음글 2023 막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