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디어 시네마 4: 백종관, 김아영, 엘리 허경란, 손광주, 오톨리스 그룹

  • 2018-09-05 ~ 2018-10-06
  • 서울 MMCA 필름앤비디오
  • 조회수181
  • 공유하기

전시정보

디어 시네마 4: 백종관, 김아영, 엘리 허경란, 손광주, 오톨리스 그룹

≪디어 시네마 4: 백종관, 김아영, 엘리 허경란, 손광주, 오톨리스 그룹≫은 단편영화 연출에서 시작해 영상 설치, 퍼포먼스 등 매체의 범위를 확장하거나, 여러 실험적 무빙이미지 작업을 해오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차례로 소개한다. 백종관, 손광주는 주로 국내외 영화제에서 작품이 소개되고 주목 받기 시작한 만큼 ‘영화감독’이라는 호칭이 자연스럽다. 김아영은 간혹 영화제에서 작품이 상영된 적은 있지만, 팔레 드 도쿄의 개인전을 비롯한 활발한 전시 활동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현대미술 작가이다. 현재 런던에 거주하며 평범한 삶의 주변에서 포착한 독특한 풍경의 기록 작업을 해오고 있는 엘리 허경란은 아직은 낯선 이름일 수도 있다. MMCA필름앤비디오의 지난 프로그램 ≪이야기의 재건≫ 시리즈 상영 작가이자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하기도 했던 오톨리스 그룹은 아카이브 자료의 리서치 과정과 결부된 담론과 푸티지 영상을 결합하면서 이미지와 사운드의 관계를 고찰하는 작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디어 시네마 4≫는 리서치 자료, 푸티지 필름, 연극적 요소, 퍼포먼스, 사진 이미지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다섯 작가의 각기 다른 작업들을 매주 접할 기회를 마련한다.


백종관의 <순환하는 밤>은 한국 현대사의 중요한 순간들을 기록한 사진 이미지를 탐색하며 인용문과 이미지 사이에 일어나는 변증법적 상호작용을 유도한다. 작가가 오랜 시간 녹음한 여러 라디오 프로그램 소리들로 구성한 <이빨, 다리, 깃발, 폭탄>에서는 형태는 다르지만 언어의 뉘앙스를 통해 지나간 시기의 사건들을 상상하게 한다. 그의 최근작 <#cloud>와 <추방자들>은 공적이거나 사적인 기록물을 통해 구체적 역사의 기억을 환기하기보다는 관찰자가 마주한 상황의 현재성에 집중하고, 꾸준한 지속적 관찰의 과정에서 우연히 포착되는 이야기들과 미세하게 변화하는 공간을 응시하게 한다.


김아영은 근대 산업문명의 중요한 자원인 석유에서 추출된 유기물인 역청, 19세기 말 영국군의 거문도 점령사건, 부산 경마공원의 여기수 박진희의 애마 북극성처럼 우리에게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던 사건, 지정학적 관계, 물질, 기록을 끄집어내면서 주변부의 정보와 텍스트를 인용한다. 배우들을 통해 극적으로 재현되는 인용문들, 반복적인 음악의 사용, 푸티지 화면 등이 혼종 양식의 건축처럼 집대성된다. 특히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3>은 일부 보이스 퍼포먼스로 공연되었던 사운드 작품으로, 이번 ≪디어 시네마 4≫ 상영을 위해 영화관 음향시스템에 맞춰 다시 믹싱하였다. 이번 기회에 7.1채널로 듣게 될 이 사운드 작업은 퍼포먼스 기록과 석유자원을 둘러싼 다층적 이야기의 흔적들이 영화관 스크린 위로 유령처럼 나타났다 사라지는 영상을 동반할 예정이다.


손광주는 공적 역사의 기록과 사적 기억을 교차하며 언어와 이미지 간 상호 간섭, 구상과 추상을 넘나드는 이미지의 변형, 리듬, 속도를 통해 무언가를 유추하게 한다. 논문을 써내야 하는 한 연구원의 강박증을 비유적으로 재현한 <리서치>와 같은 픽션, 2006년 미국 체류 시기에 제작된 단편적 풍경으로 구성된 다큐멘터리 시리즈 <파편의 경치>, <Amusement Epitome>, <요요기 공원>, 관찰에 의해 획득되는 우연한 풍경의 연속성을 보여주는 <Apparition>과 같은 싱글채널 작품들과 전시를 목적으로 제작된 2채널 영상작품 <모순론> 사이엔 거의 10년이라는 시간차가 있지만, 푸티지 필름 또는 주관적 시점의 다큐멘터리 영상들이 추상적 이미지의 운동성으로 비약하는 일관된 시도를 발견할 수 있다.


엘리 허경란은 밥을 먹는 행위처럼 지극히 평범한 순간들 속에서 우리가 미처 주목하지 않았던 비범한 사건, 이를테면 쓰레기통 속에 있는 작은 곤충이나 흐르는 물 위로 떨어진 파리나 벌의 움직임 등에 우리의 시선이 닿게 한다. <줄넘기>, <말하자면>, <돌리다>와 같은 짧은 단편들은 생명체가 공존하고 있는 행성의 풍경일 수도 있고, 무심히 지나친 순간들을 포착하는 짧은 일별일 수도 있다. <행성>은 그런 점에서 미시적 관점이 전체로 환원되는 통로를 보여준다. <해녀>, <섬>, <밥 먹었어요?>와 같은 10분 이상의 작품들은 관찰자에게는 특별한 장소처럼 비치나, 공허할 정도로 평범한 일상의 프레임에 갇힌 사람들의 움직임을 응시한다. 엘리 허경란의 작품들은 바라본다는 행위가 미덕이 될 수 있는지 묻고 있는 듯하다.


오톨리스 그룹은 리서치를 기반으로 한 에세이필름의 범위를 확장한다. 신작 <세 번째 마디의 세 번째 부분>은 전투적 아방가르드 미니멀리즘 음악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 보컬리스트였던 아프리카계 미국인 줄리어스 이스트먼의 텍스트를 낭송하는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한다. 이 작품에서 강렬하고 끈질긴 두드림으로 언어와 음악의 힘은 결합하고, 연주와 낭송 퍼포먼스는 곧 정치적 담론을 내포한 언어와 사운드 간의 대화가 된다.

  • 작가
    백종관, 김아영, 엘리 허경란, 손광주, 오톨리스 그룹
  • 작품수
    30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