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의 단색화 -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 2012-03-17 ~ 2012-05-13
  • 과천 제 1, 2 전시실 및 중앙홀
  • 조회수1445
  • 공유하기

전시정보

한국의 단색화 -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
윤형근, Burnt Umber & Ultramarine Blue
윤형근, Burnt Umber & Ultramarine Blue
이동엽 <상황>
이동엽 <상황>
이우환  <점으로부터>
이우환 <점으로부터>
정상화 <무제>
정상화 <무제>
박서보 <묘법>
박서보 <묘법>

- 국내 최대 규모로 1970년대 이후 현재에 이르는 ‘한국의 단색화’를 집중 조명
- 40여년간 한국의 단색화가들이 이룩한 마음의 풍경
- 한국 대표 작가 31명의 150여점 공개
- 이우환 화백과 박서보 화백의 강연회, 윤진섭 교수의 렉쳐 퍼포먼스, 이강소 작가의 작업실 투어, 국제학술심포지엄 진행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정형민) 3 17일부터 5 13일까지 과천본관에서『한국의 단색화 Dansaekhwa: Korean Monochrome Painting』전을 개최한다. 국내 최대규모로 1970년대 이후 현재에 이르는 ‘한국의 단색화’를 집중 조명하며 김환기, 곽인식, 박서보, 이우환, 정상화, 정창섭, 윤형근, 하종현 등 17명의 전기 단색화 작가와 이강소, 문범, 이인현, 김춘수, 노상균 등 14명의 후기 단색화 작가의 작가 소장작품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대형작품 150여점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의 전시를 마치고 6 8일부터 7 15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으로 순회전시를 하게 된다.

초빙 큐레이터로는 윤진섭 호남대 교수가 전시 기획에 참여했다. 윤진섭 교수는 2000년 제3회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한일현대미술의 단면』전을 기획, 한국의 단색화를 집중 조명하여 그 해 <월간미술대상> 전시기획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전시는 한국 단색화 전시의 결정판으로 이제까지 모노크롬 회화, 모노톤 회화, 단색평면 회화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렀던 한국의 단색화를 ‘모노크롬(monochrome)’이란 영어명이 아닌 ‘단색화(Dansaekhwa)'란 고유명을 공식적으로 표기한, 주체적인 시각이 돋보이는 전시회이다. 이는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한국미술의 브랜드를 갖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

전시작품은 일체의 구상성을 배제하고 순수한 단색 추상화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70-80년대의 초기 단색화 작품들을 모아 하나의 섹션으로 꾸민 특별 전시실이 볼만 하다. 관객들은 이 전시실에 전시된 초기 작품들과 작가별 섹션에 전시된 중후기 작품들을 비교함으로써 단색화의 변천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특히 1972, 1회 『앙데팡당』전에 출품, 당시 파리비엔날레 출품작가 선정 심사위원인 야마모토 다카시 동경화랑 사장이 “조선의 백자를 연상시킨다.”라고 격찬한 이동엽의 화제작 <상황>의 원화(
原畵)가 최초 공개된다.

더불어 한국 단색화의 형성과정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꾸민 ‘단색화 아카이브’가 전시와 함께 관객들의 단색화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한국 단색화와 관련된 각종 도록, 서적, 잡지, 일간지 기사, 드로잉 공문 등 약 300여 종에 이르는 풍부한 자료가 전시되며, 단색화의 세계적 위상을 리좀(뿌리줄기)식 그래픽 구성으로 벽면에 제시하고 작가와 이론가들의 생생한 인터뷰 내용을 다섯 대의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들려준다. 특히 이번 아카이브 공간에는 일본에서 한국 단색화의 유행을 촉발한 1975년 일본 동경화랑 주최 『한국 5인의 작가 다섯 개의 흰색』전 도록 등 역사적으로 중요한 33점의 단색화 관련 국내외 도록들이 총망라돼 전시된다.

 

대표작품설명

  • 작가
    이우환, 박서보 등 총 31명
  • 작품수
    약 120여점

전시인쇄물

IE/2010PM/0066
IE/2010PM/0066
  |  
IE/2010PM/0067
IE/2010PM/0067
  |  
IE/2010PM/0068
IE/2010PM/0068
  |